블록체인 활용사례(1)_블록체인이 내재한 엄청난 잠재력

0

암호화폐 시장이 가열되고 있다. 2017년 12월에는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의 가치가 급등했었는데 일 년 사이 가치가 수백 배로 뛴 것도 있었다. 암호화폐 그 자체의 가치나 미래에 어느 정도 수요 및 가능성이 커질지는 알 수 없지만, 그 기반 시스템인 ‘블록체인’의 잠재력은 엄청나며 기존의 시스템이나 상식 등을 뒤집는 구조라는 것은 단언할 수 있다. 여기에서는 블록체인과 관련하여 이미 전 세계에서 시작되고 있는 혁명에 대해 소개한다.

 암호화폐는 블록체인의 산물 

우선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의 관계를 다시 한 번 짚어보자. 여기에서는 암호화폐의 대표적인 예로서 비트코인을 들기로 한다.

블록체인 기술은 ‘분산형 장부’라고도 하는데 오픈소스에 모든 거래가 기록되는 투명한 장부다. 우리가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만원짜리 지폐는 내 손 안에 도달할 때까지 어떤 과정을 거쳤는지 알 수 없지만, 블록체인 기술은 그 과정의 기록을 모두 디지털 데이터로 저장하는 것이다.

기존에는 중앙조직(은행)이 있다. 중앙조직이 진짜 돈이라는 것을 증명하고 유통 관리를 하는 형태다. 그러나 블록체인 기술은 분산형(비중앙)이다. 데이터의 진실성이나 유통 관리를 중앙조직에 의존하지 않고 할 수 있다. 모든 거래 데이터는 투명하게 공개되고 부정이나 에러가 있으면 곧바로 발각되는 구조로 되어 있다. 그래서 조작이나 부정은 사실상 불가능하고 부정을 저지르는 데 대한 장점도 없다.

이 거래 데이터에 문제가 없는지를 체크하고 승인하는 것도 중앙조직이 아니라 뜻을 가진 유저가 한다. 하지만 그런 번거로운 일을 자원봉사로 하기란 쉽지 않다. 그들이 그런 번거로운 일을 하는 데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블록체인의 기록·승인을 끝내는 사람(조직)에게 보상으로서 비트코인을 주기 때문이다. 그러한 구조에 의해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의 관계가 성립된다.

 블록체인의 이점이란? 

앞서 언급했듯이 블록체인은 공개되어 있고 중앙조직(송금의 경우는 은행)이 없는 구조다. 투명하고 공정한 거래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므로 매우 안전성이 높다고 할 수 있다. 한 군데에서 에러가 일발생하더라도 지금까지의 모든 거래가 기록되어 공유되므로 에러 발견이 빠르고 복구도 가능하다.

또 중앙조직이 없으므로 기본적으로 거래수수료가 발생하지 않고 저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세상의 모든 거래는 중개역을 통해 안전한 거래를 담보하고 있다. 거래에 따라서는 재하청, 재재하청도 드물지 않고 중개수수료가 발생하는 것은 어떤 의미에서 당연한 구조다. 그러나 블록체인 거래는 중앙조직에 의존하지 않고 유저끼리의 네트워크이므로 중개수수료가 들지 않는다.

그렇다면 블록체인에 의해 구체적으로 어떤 혁신이 일어날지 또는 일어나고자 하는지 시례를 포함해 소개한다.

 스마트폰과 암호화폐로 비즈니스에 참여 가능 

블록체인 응용 예로서 현재 가장 핫한 것은 암호화폐일 것이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의 장점 중 하나는 소액 송금이 간단하다는 것이다. 기존의 통화로 은행을 통해 송금한다면 수수료가 적지 않으므로 소액 송금에 적절치 않다.

암호화폐는 중앙조직에 의존하지 않으므로 유저끼리 다이렉트로 송금이 가능하다. 그때 송금수수료가 약간 드는 것으로 끝난다. 그렇다면 다음과 같은 것을 생각해볼 수 있다. 예를 들어 SNS로 한 개의 포스팅을 할 때마다 100원을 받게 된다거나 카페에서 콘센트를 사용해 PC를 충전할 때 100원을 징수한다거나 하는 구조도 용이하게 만들 수 있다. 지금까지의 수수료를 생각한다면 어처구니가 없어서 불가능했던 결제도 가능해진다.

또 중앙조직(은행)의 영업시간을 신경쓰지 않아도 되므로 24시간 365일 언제라도 송금이 가능하다. 휴일수수료로 송금 처리에만 몇 천원이 들어 아까웠던 적이 있었을 텐데 그런 문제 역시 해결된다.

해외로의 송금에도 장점이 있다. 기존의 통화로는 해외로 송금할 때 수수료가 몇 만원 들 때도 있다. 암호화폐를 이용하면 수수료가 조금 밖에 들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중앙조직(은행)을 통하지 않고 송금이 가능한 장점은, 아프리카 등 개발도상국 사람들이 비즈니스를 하는 데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 한국에는 길거리 여기저기에 은행창구가 있고 수많은 ATM 기기가 설치되어 있다. 그만큼 은행계좌를 갖고 있는 사람이 많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 처해 있다면 암호화폐의 장점을 느끼지 않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개발도상국에서는 은행계좌를 만들 수 없는 사람도 많다. 우리나라처럼 도장과 신분증만 갖고 가면 간단히 통장을 만들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은행계좌가 없다면 금전 거래를 할 수 없고 본격적인 비즈니스도 할 수 없다.

암호화폐는 그러한 은행계좌가 없는 사람도 비즈니스상 금전 거래를 가능하게 한다. 게다가 안전하게 잘못될 걱정없이 현금을 이용하지 않고 스마트폰만으로 거래가 완결된다. 사실 남아프리카의 케냐와 나이지리아에서는 현지인끼리, 또 현지인과 여행객끼리 비트코인을 주고 받는다.

지금까지 비즈니스에 참여할 수 없었던 대다수의 사람들이 인터넷과 암호화폐를 사용해 스마트폰 하나로 전 세계를 대상으로 비즈니스를 할 수 있다. 이것은 굉장한 일이며 혁신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전력 매매도 다이렉트로 

우리가 보통 사용하고 있는 에너지 분야에서도 블록체인 기술이 활용되고 있다. 우선 ‘스마트그리드’라고 불리는 송전망의 데이터 관리를 보자. 블록체인을 사용한 실증실험이 일본 후쿠시마에서 일어나고 있다. 스마트그리드는 송전관리 시스템이다. 재생 가능한 에너지 등이 주목받고 있는데 특히 태양이나 풍력 등 자가발전 시스템과 함께 주목되기 시작했다.

일본에서는 2016년부터 전력자유화가 시작되어 ‘어디에서 전력을 살지‘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게 되었다. 이에 의해 전력 매매도 활발해질 듯하다. 가정에 따라 전력소비에는 차이가 있는데 자가발전하여 전기가 남는 집이 있다면 모두 소비하여 전기가 남지 않는 집도 있다. 여분의 전기를 전기가 부족한 가정에 보낸다면 전력 사용 효율화가 가능하다는 구조다. 이렇게 해서 전력의 과부족을 관리하는 시스템이 스마트그리드다.

여분 전력을 조정한(각 가정에서 전기를 서로 보내고 받은) 기록은 블록체인에 남게 된다. 이 기록에 의해 보상이 일어날 수 있다. 이때 송금과 마찬가지로 중앙조직을 경유하지 않고 유저끼리 다이렉트로 거래를 하는 형태가 되므로 전력회사에 비해 비용이 낮게 처리된다.

유럽에서는 네덜란드와 독일을 거점으로 하는 송전회사인 Tennet가 재생 에너지 전력을 소비자측에서 축전하는 시스템의 구축을 하고 있다. 재생 에너지 사업자나 태양광 축전지 제조사와 공동으로 개발 중이다. 목적은 지금까지의 중앙집권적인 전력망에서 전력소비자의 가정을 축으로 한 분산형 전력망으로의 전환이라고 한다.

그 배경은 이렇다. 일반적 전력망에 재생 에너지 발전에 의한 전력을 접속하면 재생 에너지 발전의 전압이 변동되는 등의 영향이 생기기 쉬워진다. 그래서 블록체인을 사용해 전력 데이터(거래되는 전력량이나 환경가치의 관리, 유지, 교환)를 암호화함으로써 지금까지 너무 복잡하여 관리할 수 없었던 전력을 안정화시키는 것이 목적이다.

이 실험이 성공하게 되면 재생 에너지의 리스크가 크게 감소하고 전력망의 안정성이 높아지므로 태양광이나 풍력발전의 보급에도 공헌할 것으로 생각된다.

 

 

 

페이스북으로 댓글을 달아주세요!

About Author

국내 모바일 산업과 창업 생태계를 응원합니다. 모바일 트렌드에 대한 전문 컬럼을 기고하거나 유망한 스타트업을 소개하고 싶으시면 연락바랍니다. 적극 수용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