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차 산업혁명, 가속화되고 있는 정부의 틀 만들기(해외 사례)

0

선진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연계조직 간의 협력 강화

‘CeBIT’은 자동화나 에너지 관련 전시회인 ‘하노버 멧세’에서 파생되었고 동일한 전시 운영회사인 독일 멧세가 운영하는 IT관련 전시회다. 하노버 멧세가 현장에서의 Industry 4.0을 소개한다면 CeBIT에서는 IT 측면에서 Industry 4.0을 소개하고 있다.

이들 전시회는 매년 파트너 국가를 정하는데 2017년 CeBIT에서는 일본이 파트너 국가였다. 파트너 국가가 되면 전용 파빌리온이 마련되고 국가의 수뇌부가 방문하여 독일의 메르켈 수상과 회담을 갖는 것이 통례인데, 이때 그 회담자리의 기회를 잘 살려서 경제협력 관계에 대한 메시지를 내보내는 경우가 많다.

IT 관련 전시회에 굳이 부품 등 제조사가 참여할 필요가 있을까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IoT를 이용해 서비스로 비즈니스 모델을 바꾸는 것에 도전한다면 가치가 있다. 또한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한다면 해외 파트너와의 관계도 연결해야 한다. 제4차 산업혁명은 기존의 틀을 뛰어넘는 것에 가치가 있다.

제조업의 틀에서 생각하면 CeBIT은 제조사에게는 그다지 연관성이 없는 행사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제조업의 서비스화’의 흐름에 올라타고 데이터 비즈니스에 참여하는 것을 고려한다면 관계가 있다고 할 수 있다.

CeBIT에서의 독일-일본 수뇌회담에 대해서는 IoT에 의한 제4차 산업혁명에 관한 독일-일본 협력이 화제가 되었고 여기에서 여러 가지 움직임이 나왔다. 2017년 G20의 개최국은 독일이다. 여기에 참가한다는 것은 국가간 여러 최전선의 움직임을 파악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확보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예 1 : 관계 강화가 진행되는 독일과 일본

Industry 4.0 관련 움직임에서는 독일과 일본의 협력이 좋은 예가 된다. 이전부터 협력의 틀은 있었지만 2016년 4월에 양 정부 간에 양해각서를 맺은 후 다양한 움직임이 구체화되고 있다.

독일연방 정부와 일본 정부는 2016년 4월 IoT 및 제4차 산업혁명에서 6개 항목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또 동시에 각각의 주요 주최단체인 플랫폼인더스트리 4.0과 로봇혁명이니셔티브협의회도 이 6개 항목에서 협력해 나가겠다고 발표했다.

이 활동이 다양한 형태로 진행되고 있다. 앞서 언급했듯이 CeBIT은 3월에 개최되었고 여기에서 독일-일본 수뇌부가 만났으며 그 후 G20도 독일에서 개최된다. 6개 항목에 드러나 있는데 표준화나 중소기업의 IoT 활용을 위한 협력도 이미 시작되었다. 일본의 중소기업 입장에서는 독일이나 유럽에 판로를 확장하거나 파트너를 찾고 싶다면 이 흐름에 편승하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라 할 수 있겠다.

예 2 : 이미 진행 중인 미국-일본의 협력 관계

일본 정부가 진행하고 있는 국제협력의 토대 만들기는 미국과는 이미 진행되고 있었다. 2016년 10월 미국의 IIC(Industrial Internet Consortium)와 일본의 IoT추진컨소시엄이 협력한다는 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미국의 IIC는 미국의 AT&T, 시스코, 인텔, GE, IBM 등 5개사가 설립한 IoT 산업 성장을 목적으로 한 기업단체인데, 현재는 운영위원회의 절반 이상을  미국 이외의 기업이 차지하고 있어 글로벌 단체로서의 위상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실제로 30개국 이상에서 250개사 정도가 참여하고 있으며, IIC의 활동 범위는 제조업을 중심으로 한 Industry 4.0보다 넓고 다양한 산업을 대상으로 한다는 것이 특징이다.

일본의 IoT추진컨소시엄은 경제산업성과 총무성이 공동으로 2015년 10월에 설립한 IoT추진단체다. 특히 IoT의 새로운 사회 성장을 목적으로 하여 그를 위한 기술개발, 정부지원 등을 주목적으로 하고 있다. 대상 범위가 IIC와 유사하다는 점에서 제휴를 하게 되었다고 한다.

IIC는 기본적으로 미국 조직이라고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었다. 어쨌든 IoT의 빠른 토대 만들기를 추진하는 것을 주안으로 하고 있고, 이미 독일의 플랫폼인더스트리 4.0과도 2016년 3월에 협력 관계를 발표했다. 플랫폼인더스트리 4.0도 2015년 7월 중국과 양해 각서를 교환했는데, 이처럼 국가 간의 공통 토대 만들기는 일거에 진행되어 가는 모습이다.

제4차 산업혁명은 기본적으로 산업계의 움직임이라고 할 수 있지만, 자국 산업의 진흥이라는 점 외에 시큐리티나 데이터 활용의 틀, 고용 문제나 교육 문제 등 국가나 지역성 등도 반영한 틀이 필수사항이 된다. 국가로서의 공통 과제가 많다면 이것들의 공통 부분에 대해서는 협력해서 조기 시장 만들기를 진행하는 편이 좋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고 할 수 있다.

시장 토대가 형성된 이후를 본다

시장 기반의 형성을 진행하는 한편 토대를 구축하는 모습이 보이고 있다면, 그 토양 위에서 기업간의 경쟁이 격화되는 것이 상정된다. 이미 국제표준 무대에서는 독일이나 미국이 보여주는 레퍼런스 아키텍처의 의견 조율 등이 시작되고 있다. 현황의 규격 매핑이 종료된 후에는 필요한 규격의 제안이나 주도권 다툼이 격해질 수 있는 조짐들도 보이기 시작했다.

여기서는 2016년부터 격심하게 움직인 국가간 협력의 틀에 대한 움직임을 소개했다. 국가는 공통의 토대 만들기를 향해 한꺼번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 그 흐름 안에서 제조업으로서 어떤 포지션을 취하고 어떤 영역에서 승부할지를 준비해두는 것이 중요하다.

 

 

 

페이스북으로 댓글을 달아주세요!

About Author

월간 app의 프로필 사진

국내 모바일 산업과 창업 생태계를 응원합니다. 모바일 트렌드에 대한 전문 컬럼을 기고하거나 유망한 스타트업을 소개하고 싶으시면 연락바랍니다. 적극 수용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