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Insight] 정부기관 보고서 발표, ‘2025년에 1,800만 명 이상의 노동자가 AI 로봇으로 대치된다’

0

우리나라 정부기관인 ‘한국고용정보원’에서 AI(인공지능) 및 로봇 기술의 발전과 고용 문제를 다룬 최초의 공식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10년 이내에 1,800만 명 이상의 국민이 일자리를 잃게 될 것이라고 한다. 특히 관리직 등 고소득층보다 단순노무직 등 저소득층에 위험이 집중하여 소득격차 확대의 문제가 더 커질 전망이다.

한국고용정보원의 ‘기술 변화에 따른 일자리 영향 연구 보고서’에서는 2025년에 AI 등 기술 발전으로 일자리 대체 위험에 직면하는 노동자가 1,800만 명에 이를 것이며, 이것은 한국 전체 취업자 2,560만 명의 70%를 넘는 수치라고 한다.

직군별로 보면 고소득직종이 집중된 관리자의 경우 대체율이 49%에 지나지 않지만 단순노동자의 경우 90%를 넘는다.

370개 이상의 직업별 대체율을 최고 1.00으로 조사한 결과, 청소부와 조리보조원이 1.00으로 가장 높았다. 매장판매원(144만 명)이 받는 영향도 0.86에 달했다. 한편 대체의 영향이 적은 직업은 회계사(0.22), 기업임원(0.32), 대학교수(0.37) 등이었다.

이 조사는 44개의 기능을 목록화하여 AI 및 로봇이 2025년까지 인간에 비해 어느 수준까지 발전할지에 대해 전문가 인터뷰를 실시하여 각 직업별로 대체율을 구한 결과다.

단순한 기술적 대체율이므로 기술 도입비나 사회적 인식 등에 의해 실제 대체율은 조금 낮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한국 사회에는 충분히 충격적인 뉴스다.

한국고용정보원은 ‘대체 위험에 노출되는 노동자 대부분이 (경제적인) 취약층이므로 고용과 복지 서비스가 통합된 대책의 논의가 시급하다’고 언급했다.

작년 12월 29일 발표된 한국 정부의 ‘지능정보사회 중장기 종합대책’에서는 ‘제4차 산업혁명의 경제적 효과는 460조 원’이라고 했고, 고용 대책은 유연근무제의 강화, 6,000명 규모의 재취업교육 정도에 머물렀다.

한국은 산업용 로봇의 보급률을 나타내는 로봇 밀도에서는 세계 최고 수준이고 젊은이의 실업률도 높다. 공장자동화 등은 세계 굴지의 수준인 데다가 지적 작업이나 커뮤니케이션을 대체하는 AI 로봇이 등장하고 있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사회적 대응이 늦어지면 사회적 혼란이 일어나는 것은 당연하다. 그리고 경제적 혼란은 정치적/사회적 혼란으로 이어질 수 있다.

자동화나 AI 로봇에 대한 대응 등이 사회적으로 중요한 문제가 될 것이며, 이에 대한 민관 모두의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다.

 

 

 

페이스북으로 댓글을 달아주세요!

About Author

월간 app의 프로필 사진

국내 모바일 산업과 창업 생태계를 응원합니다. 모바일 트렌드에 대한 전문 컬럼을 기고하거나 유망한 스타트업을 소개하고 싶으시면 연락바랍니다. 적극 수용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