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아태 지역 앱 이코노미, 스타트업·정부·기업 간 협업 활발…

0

일자리 창출·경제 경쟁력·대민 서비스 향상에 긍정적 영향 미쳐…

한국 CA 테크놀로지스는 지난 9월 4일, 앱 이코노미의 주요 이해관계자인 스타트업·정부·기업의 상호작용 현황을 담은 ‘앱 네이션: 스타트업·정부·기업’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CA와 EIU(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는 전 세계 377명(스타트업 임원 125명·정부 관료 125명·기업 임원 127명)을 대상으로 이번 조사를 진행했다.

이 조사 결과를 보면, 아시아태평양(아태) 지역에서 애플리케이션(앱) 이코노미와 관련해 스타트업·정부·기업 간 협업이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즈니스 가치 창출은 앱 기반 디지털 커뮤니케이션에서 이뤄지며 앱 이코노미를 제대로 이해하고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기업 성패가 판가름나는 것과 연관이 있다.

조사에 참여한 아태 지역 정부 응답자의 95% 이상, 기업(90%), 스타트업(81%)이 세 그룹 간 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답했다. 정부 응답자의 85%는 기술 분야를 중요한 또는 결정적 지역 경제 성장 동력으로 평가했다. 특히 정부 응답자의 71%는 앱 이코노미가 일자리 창출, 경제 경쟁력, 대민 서비스 향상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평가했다. 과반수 이상(57%)이 관할 구역 내 앱 이코노미를 위한 구체적 프로젝트와 정책, 규정이 있다고 밝혔다.

정부 응답자의 74% 이상은 스타트업이 앱 이코노미 성장을 견인하는데 매우 중요 또는 중요하다고 말했다. 79%는 같은 맥락에서 앱 기반 제품과 서비스를 보유한 대기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기업 응답자(87%)와 스타트업 응답자(64%)는 서로를 약간 혹은 매우 유익한 관계이자 경쟁적 위협이라 규정했다. 앱 이코노미 성장을 가로막는 가장 큰 장애물로 정부 응답자 48%는 교육 프로그램 부재에 따른 기술 인재 부족, 3분의 1은 부족한 공공 자금을 꼽았다.

마이클 최 한국 CA 테크놀로지스 사장은 “한국을 포함해 아태 지역 많은 정부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국가 의제로 채택하고 있다. 모든 기업이 소프트웨어 기업이 되는 앱 이코노미에서 디지털 역량 증대는 경쟁력 유지에 핵심”이라며, “정부와 스타트업은 물론 대기업도 그 필요성을 이해하기 시작했다. 기술 통합이든 B2B 영업 차원이든 서로 간에 파트너십은 성장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은 워싱턴, 런던, 베이징, 시드니, 방갈루루 등과 함께 CA와 EIU가 선정한 앱 이코노미 10개 핵심 도시 ‘앱 이코노미 핫스팟’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은 강력한 인터넷 인프라를 기반으로 글로벌 모바일 앱 인텔리전스 플랫폼 앱애니(App Annie)가 발표한 ‘2016년 2분기 앱애니 인덱스’ 조사에서 중국, 미국, 일본에 이어 앱 매출 전 세계 4위를 기록했다. 아카마이 ‘2016년 1분기 인터넷 현황 보고서’에서도 한국은 29Mbps 인터넷 평균 속도로 9분기 연속 전세계 1위 자리를 지켰다.

‘앱 네이션: 스타트업·정부·기업’의 핵심 요약과 백서 그리고 ‘앱 이코노미 핫스팟’ 전문은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페이스북으로 댓글을 달아주세요!

About Author

월간 app의 프로필 사진

국내 모바일 산업과 창업 생태계를 응원합니다. 모바일 트렌드에 대한 전문 컬럼을 기고하거나 유망한 스타트업을 소개하고 싶으시면 연락바랍니다. 적극 수용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