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이슈] 국내외 스타트업 현황과 시사점

0

– 외형 규모 높으나 성장성 및 고용창출력 둔화
– 정부 정책 의존도 높고, VC 투자도 일부 잘 나가는 곳에 중복 투자

국내 스타트업은 외형적으로 규모가 증가하고 있는 반면, 성장성 및 고용창출력이 둔화되고 있으며, 정부 정책 자금에 대한 의존도가 높고, 지적 재산권 보유량은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현대경제연구원은 이 같은 사실을 바탕으로 한 ‘국내외 스타트업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를 발표했다.

스타트업은 일반적으로 혁신적인 기술과 아이디어를 보유한 벤처기업이다. 기존 산업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혁신을 주도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 한마디로 스타트업 생태계 지수에 따라 해당 산업의 미래가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 점에서 이번에 현대경제연구원이 내놓은 보고서는 많은 시사점을 내포한다. 외형적으로는 2000년 8,798개에서 2015년 31,260개로 그 규모가 성장하고 있지만, 오히려 평균 근로자는 27.3명에서 24.0명으로 줄었다. 평균 매출액 역시 2010년 72억 원에서 2014년 71억 9,000만 원으로 소폭 하락했다.

자금 면에서는 스타트업의 신규자금 중 정부 정책 자금이 차지하는 비중이 2014년 기준 46.1%를 기록해 정부 정책 자금 의존도가 높았다. 벤처캐피털의 신규 투자 규모를 보면 2010년 1조 910억 원에서 2015년 2조 858억 원으로 증가했지만 수혜 스타트업은 전체 스타트업 대비 3.3% 수준에 머물러 이 역시 잘 나가는 스타트업에 대한 중복 투자와 편향성이 깊은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는 “민간 주도의 스타트업 활성화 정책 마련 및 제도 기반 강화가 필요하며, 신사업 기회가 풍부한 중국 등 신흥국 및 일부 선진지역에서 스타트업 및 일반 기업의 해외 스타트업 투자 추진을 적극적으로 장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스타트업을 위한 지원 부분에서는 ▲미래 선도 산업인 모바일 및 의료 헬스 부문을 집중 지원 산업으로 선정해 창업 자금 지원 확대와 기타 재무 법률 컨설팅 등 지원 강화 ▲지적 재산권 분쟁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스타트업의 안정적인 사업 운영을 도모하기 위해 공동 특허 사용권 확보, 법률 자문 제공 체제 마련 등 지원 시스템을 구축 등을 꼽았다.

 

 

 

페이스북으로 댓글을 달아주세요!

About Author

월간 app의 프로필 사진

국내 모바일 산업과 창업 생태계를 응원합니다. 모바일 트렌드에 대한 전문 컬럼을 기고하거나 유망한 스타트업을 소개하고 싶으시면 연락바랍니다. 적극 수용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