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이슈] 국내외 스타트업 현황과 시사점

0

– 외형 규모 높으나 성장성 및 고용창출력 둔화
– 정부 정책 의존도 높고, VC 투자도 일부 잘 나가는 곳에 중복 투자

국내 스타트업은 외형적으로 규모가 증가하고 있는 반면, 성장성 및 고용창출력이 둔화되고 있으며, 정부 정책 자금에 대한 의존도가 높고, 지적 재산권 보유량은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현대경제연구원은 이 같은 사실을 바탕으로 한 ‘국내외 스타트업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를 발표했다.

스타트업은 일반적으로 혁신적인 기술과 아이디어를 보유한 벤처기업이다. 기존 산업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혁신을 주도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 한마디로 스타트업 생태계 지수에 따라 해당 산업의 미래가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 점에서 이번에 현대경제연구원이 내놓은 보고서는 많은 시사점을 내포한다. 외형적으로는 2000년 8,798개에서 2015년 31,260개로 그 규모가 성장하고 있지만, 오히려 평균 근로자는 27.3명에서 24.0명으로 줄었다. 평균 매출액 역시 2010년 72억 원에서 2014년 71억 9,000만 원으로 소폭 하락했다.

자금 면에서는 스타트업의 신규자금 중 정부 정책 자금이 차지하는 비중이 2014년 기준 46.1%를 기록해 정부 정책 자금 의존도가 높았다. 벤처캐피털의 신규 투자 규모를 보면 2010년 1조 910억 원에서 2015년 2조 858억 원으로 증가했지만 수혜 스타트업은 전체 스타트업 대비 3.3% 수준에 머물러 이 역시 잘 나가는 스타트업에 대한 중복 투자와 편향성이 깊은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는 “민간 주도의 스타트업 활성화 정책 마련 및 제도 기반 강화가 필요하며, 신사업 기회가 풍부한 중국 등 신흥국 및 일부 선진지역에서 스타트업 및 일반 기업의 해외 스타트업 투자 추진을 적극적으로 장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스타트업을 위한 지원 부분에서는 ▲미래 선도 산업인 모바일 및 의료 헬스 부문을 집중 지원 산업으로 선정해 창업 자금 지원 확대와 기타 재무 법률 컨설팅 등 지원 강화 ▲지적 재산권 분쟁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스타트업의 안정적인 사업 운영을 도모하기 위해 공동 특허 사용권 확보, 법률 자문 제공 체제 마련 등 지원 시스템을 구축 등을 꼽았다.

 

 

 

페이스북으로 댓글을 달아주세요!

About Author

국내 모바일 산업과 창업 생태계를 응원합니다. 모바일 트렌드에 대한 전문 컬럼을 기고하거나 유망한 스타트업을 소개하고 싶으시면 연락바랍니다. 적극 수용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