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2015년도 SNS 이용추이 및 행태 분석

0

페이스북을 이용하는 국내 사용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특히 전년 대비 1위 카카오스토리(45.7%)와 2위 페이스북(30.0%)의 이용자수 격차가 매년 줄고 있다.

최근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이 발표한 ‘SNS 이용추이 및 이용행태 분석’ 보고서는 2010년부터 매년 실시되는 동일한 표본을 추적하는 패널조사로 4,305가구 9,873명을 모집단으로 선정해 2015년 SNS 이용률을 중심으로 분석한 결과다.

보고서에 의하면 SNS 서비스별 이용률 추이는 카카오스토리(45.7%), 페이스북(30.0%), 트위터(10.8%), 네이버 밴드(7.2%)의 순으로 전년과 순위는 동일했다. 다만, 페이스북과 네이버 밴드의 이용률이 상대적으로 증가했으며 1, 2위간과 3, 4위간 격차가 대폭 줄은 것이 두드러진 특징.

2014~2015년 SNS 이용률 추이(단위 : %, ‘SNS 이용추이 및 이용행태 분석’ 보고서 캡처 이미지)

2014~2015년 SNS 이용률 추이(단위 : %, ‘SNS 이용추이 및 이용행태 분석’ 보고서 캡처 이미지)

특히 남성은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개방형 SNS를, 여성은 카카오스토리와 인스타그램 등 폐쇄형 및 시각형 SNS를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SNS를 주로 이용하는 20대의 경우 페이스북 이용자가 많은 것도 특징이다. 카카오스토리와 트위터가 뒤를 잇고 있는데, 다만 20대를 제외한 전체 연령에서는 카카오스토리를 더 많이 이용했다. 즉, 연령대가 낮을수록 페이스북, 트위터 등 플랫폼 기반 개방형 서비스를, 연령대가 높을수록 카카오스토리와 네이버 밴드 등 국내 기반 폐쇄형 서비스를 선호했다.

이밖에 SNS 이용자 하루 평균 이용시간은 1시간 5분으로 나타났으며, 최대 SNS 이용세대도 20대로 조사돼 앞으로 SNS 이용 분석에 있어 20대의 역할 비중이 클 것으로 보인다.

한편, 스마트폰을 통한 SNS 이용량은 하루 평균 58분 정도였으며, 그 이용 시간도 매년 상승곡선을 타는 추세다.

 

 

 

페이스북으로 댓글을 달아주세요!

About Author

월간 app의 프로필 사진

국내 모바일 산업과 창업 생태계를 응원합니다. 모바일 트렌드에 대한 전문 컬럼을 기고하거나 유망한 스타트업을 소개하고 싶으시면 연락바랍니다. 적극 수용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