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웨어러블 기기 특허출원 급증…

0

스마트폰·웨어러블 기기 특허출원 급증, 최근 5년 연평균 619건⋅⋅⋅

가상의 공간 및 사물을 컴퓨터 그래픽 화면으로 보여주는 가상현실(Virtual Reality : VR)과 현실세계와 가상의 정보를 하나로 보여주는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 AR)이 스마트폰 또는 상용화된 HMD와 결합하여 우리의 일상생활에 다가오고 있다.

최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 10년(2005~2014년) 간의 AR에 대한 국내 특허출원을 분석한 결과, 2005~2009년에는 연평균 52건(5년간 261건), 2010~2014년에는 연평균 619건(5년간 3,094건)이 출원돼 특허출원량이 약 12배 정도 증가했다고 한다.

20160428_002

AR이 구현되는 디바이스도 새로운 기술의 발달에 따라 변천됐다. 2010년에는 AR 특허출원건의 약 71.6%(429건)가 이동단말기에서 AR을 구현하는 것으로 조사됐는데, 이는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GUI) 및 강력한 하드웨어를 갖는 스마트폰이 대중화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2013년에는 이동단말을 이용한 AR이 주춤하고, 대신 상용화된 HMD, 구글 글래스와 같은 안경 타입의 웨어러블 디바이스가 출시되면서 이들을 이용하는 AR에 대한 특허출원이 최대 35.9%(256건)까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AR의 분야별 특허출원 현황

현실세계와 결합해 직접적인 상호작용을 구현하는 AR에 대한 특허출원은 교육(13.4%)과 의료(11.6%), 문화(9.0%), 스포츠(8.0%), 방송 및 광고(8.6%) 분야에서 많았다. 반면 3차원 모델링을 이용하는 가상세계와의 상호작용 및 몰입도가 중요한 VR에 대한 특허출원량은 산업(18.0%), 게임(17.0%), 군사(5.2%) 분야에서 AR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AR과 IoT의 결합 동향

IoT를 이용한 실시간 정보를 AR과 결합하는 기술은 2010~2014년간 436건이 특허출원됐으며, 스마트카에 적용할 수 있는 AR과 IoT의 결합에 대한 특허출원건은 148건(약 40%), 가정 내의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스마트홈 관련 특허출원건이 107건(24.5%), AR과 IoT를 제어하기 위한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 : AI) 특허출원건이 39건(8.9%), 기타 142건(32.6%)이었다.

스마트카의 IoT는 자동차와 자동차가 상호통신하는 V2V(Vehicle to Vehicle) 기능, 자동차가 신호등과 같은 주변 장치들과 통신하는 V2M(Vehicle to Machine) 기능을 AR과 결합해 자동차의 헤드업 디스플레이(Head Up Display : HUD) 또는 전면의 투명 디스플레이에 표시함으로서 운전자에게 도로 및 교통 상황에 대한 직관적인 정보를 제공한다.

특허청 김희태 가공시스템 심사과장은 “VR 또는 AR 기술은 앞으로 IoT, AI, 빅데이터 등과 결합하여 상황에 따라 콘텐츠를 제공하는 지능형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또는 변화하는 환경에 따른 적응적 데이터를 사용자에게 실시간으로 상호제공하는 차세대 플랫폼으로 개발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이 분야의 융합된 기술개발과 지식재산권 선점에 대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fb_app_click_400

 

Facebook Comments

About Author

월간 app의 프로필 사진

국내 모바일 산업과 창업 생태계를 응원합니다. 모바일 트렌드에 대한 전문 컬럼을 기고하거나 유망한 스타트업을 소개하고 싶으시면 연락바랍니다. 적극 수용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