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스페셜 이벤트에서 느낀 시대 변화, 이동과 상관 없는 모바일 시대

0

얼마 전 개최된 애플 스페셜 이벤트에 데스크톱 PC는 없었다. 모바일 제품이 쏟아진 이 행사가 올해 애플 빅 이벤트의 마지막이라는 얘기가 있다. 모바일은 이제 ‘이동’과는 상관없는 개념으로 돌입하고 있다. 젊은 층에서는 PC를 갖지 않고 100% 모바일 단말에서 인터넷을 즐기는 유저가 증가하고 있다. 머지 않아 모바일을 우선시하고 그 성과를 데스크톱에서 살리는 것이 새로운 표준이 될 날이 올 듯하다.

지난 9월 9일 개최된 애플 스페셜 이벤트는 iPhone 6s / 6s Plus, iPad Pro, 새로운 Apple TV, Apple Watch 새로운 컬러 모델 등 Mac 이외 제품들의 발표장이었다. Mac은 전혀 다루지 않아 Mac 관련 제품은 예년처럼 10월에 Mac 관련 이벤트에서 나오겠지라고 생각한 사람도 많을 것이다.

모바일 제품만 쏟아진 애플 이벤트

애플 전문가 사이에서는 애플의 올해 큰 이벤트는 이것으로 끝났다는 예상이 확대되고 있다. 올해만 가을 이벤트가 한 번밖에 없는 것일지, 아니면 스페셜 이벤트의 횟수를 줄이고자하는 건지 확실치 않지만 후자라는 견해가 많다. 모든 제품을 스페셜 이벤트에서 선보인다면 ‘스페셜’ 이벤트라는 의미가 약해지게 된다. 애플 입장에서 봤을 때 스페셜 이벤트를 특히 중요한 제품을 선보이는 장으로 만듦으로써 애플이 강조하고 싶은 제품에 유저나 소비자의 눈길을 효과적으로 잡아둘 수 있다.

그렇다면 크리스마스나 연말 휴가시즌용의 유일한 빅 이벤트에서 애플은 Mac을 전혀 다루지 않은 게 된다. 작년만 해도 생각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필자처럼 애플이 애플컴퓨터였던 무렵부터 애플 제품을 사용했던 사람에게는 애플은 Mac 회사라는 이미지가 박혀 있다. 하지만 작년 휴가시즌의 매출액은 iPhone이 512억 달러, 그리고 iPad가 90억 달러였던 것에 비해 Mac은 69억 달러였다. 어느 쪽에 사업의 중심을 둬야 할지는 분명하다.

애플이 Mac을 가볍게 여기기 시작했다고 말하려는 게 아니다. 10월 이벤트를 개최하지 않아도 애플은 Mac OS X EI Captain의 출시를 대대적으로 다룰 것이고 유저도 이에 흥분할 것이다. 단 한정된 가을 스페셜 이벤트의 틀 안에서 강조하는 제품에 애플은 Mac을 선택하지 않았다. Mac을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iPhone을 판매하고 iPhone의 후광효과를 잘 이용해 Mac의 판매에 연결한다. PC 제조사 중에 유일하게 애플이 올해도 매출 호조를 유지하고 있는 이유의 한 가지다.

2

Ofcom의 시장 조사에서 ‘인터넷에 접속하는 가장 중요한 디바이스는?‘의 질문에, 2014년에는 ‘노트북’이 ‘스마트폰’을, ‘노트북+데스크톱’이 ‘스마트폰+태블릿’을 앞질 렀지만, 2015년에는 스마트폰이 1위다. ‘스마트폰+태블릿’이 ‘노트북+데스크톱’을 앞 질렀다

 

모바일, ‘이동’과 상관없을 수도 있다

벤처캐피탈인 Andreessen Horowitz에서 활약 중인 베네딕 에반스가 공개한 ‘Forget about the mobile internet’이라는 글이 얼마 전 화제가 됐다. ‘이제 모바일 인터넷이라고 하지 말자’라는 취지의 글이다.

그렇게 불리고 있는 것은 주로 필자와 같이 데스크톱 PC를 사용해왔고 언제까지나 데스크톱이 곧 PC나 인터넷이라는 의식을 버리지 못하는 세대다. 성능에 여유가 있고 집이나 회사의 고속 인터넷 접속 환경을 이용할 수 있는 데스크톱이 메인이고, 이동 중일 때 등 데스크톱을 사용할 수 없는 때나 장소에서 언제든 사용하는 것이 모바일이다.

그러나 지금은 집에 있을 때도 사용하기 편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으로 인터넷을 이용하는 사람이 드물지 않다. 베네딕 에반스는 “오늘날의 모바일은 ‘이동중’이라는 의미가 아니다. 모바일이란 언제라도 누구라도 인터넷에 유니버셜하게 액세스할 수 있는 유비퀴티(Ubiquity)한 것이다”라고 지적하고 있다.

젊은 층에서는 PC를 갖지 않고 100% 모바일 단말에서 인터넷을 즐기는 유저가 증가하고 있다. 예를 들어 Ofcom이 영국에서 실시한 커뮤니케이션 시장 조사인 ‘인터넷에 접속하는 가장 중요한 디바이스는?‘이라는 질문에 대한 답변에 2015년에는 스마트폰이 1위를 차지했다.

그러한 유저에게는 데스크톱이 아니라 모바일이 인터넷 플랫폼이다. ‘인터넷과 모바일 인터넷’이 아니라 ‘인터넷과 데스크톱 인터넷’이다. 유저 규모를 보면 2020년에는 PC의 2~3배의 스마트폰이 사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웹 사이트 개발이나 콘텐츠 제공, SEO에 대한 추후 기회가 어디에 있을지는 명확하다.

3

Ofcom의 시장 조사에서 ‘인터넷에 접속하는 가장 중 요한 디바이스는?‘의 질문에, 2014년에는 ‘노트북’이 ‘스마트폰’을, ‘노트북+데스크톱’이 ‘스마트폰+태블 릿’을 앞질렀지만, 2015년에는 스마트폰이 1위다. ‘스 마트폰+태블릿’이 ‘노트북+데스크톱’을 앞질렀다

 

모바일부터 강조하고, 그 성과를 데스크톱에서 살린다

지금이라도 모바일을 인터넷의 서브 시스템으로서 재인식하고, 데스크톱용 웹 사이트나 서비스의 경량판으로서 제공한다면 어떨까? TeaLeaf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기업의 모바일 사이트에 대해 데스크톱 사이트의 체험과 ‘동등’ 또는 ‘상회’라는 답변이 85%였다. 모바일이므로 간단하게 해도 괜찮다는 생각이라면 기회를 잡을 수 없을 뿐 아니라 나쁜 체험을 제공한다는 비판을 받을지도 모른다. 모바일에서 강조하고 그 성과를 데스크톱에서 살리는 것이 새로운 표준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201508_app-opinion leader-예화경

예화경 _(사)한국모바일기업진흥협회 이사 joy@kmepa.or.kr

 

 

 

 

페이스북으로 댓글을 달아주세요!

About Author

국내 모바일 산업과 창업 생태계를 응원합니다. 모바일 트렌드에 대한 전문 컬럼을 기고하거나 유망한 스타트업을 소개하고 싶으시면 연락바랍니다. 적극 수용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