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6 현장 리뷰 : 3대 차세대 플랫폼 앞세워 세계 무대 진출 노리는 SK텔레콤

0

– MWC 2016에서 차세대 플랫폼 서비스 전시 통해 해외 수출 가능성 타진…
– 5G 신기술 시연…5G 활용한 ‘3D 홀로그램 통신’ 등 실생활 적용 사례도 전시…

SK텔레콤이 차세대 플랫폼 사업의 해외 시장 개척에 적극적으로 뛰어들 심산이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22일부터 나흘간 열리는 ‘Mobile World Congress(MWC) 2016’에 SK텔레콤은 국내 통신사 중 유일하게 단독 기업관을 마련해 ‘플랫폼에 뛰어들다(Dive into the Platform)’를 주제로 ▲생활가치 플랫폼 ▲미디어 플랫폼 ▲IoT플랫폼 ▲5G 기반기술 등 성장 영역의 새로운 서비스 및 기술을 대거 선보일 방침이다.

이번 MWC에서 SK텔레콤은 서비스, 기술의 혁신을 선보이는 것을 넘어서 차세대 플랫폼 서비스가 그려나갈 산업 · 사회 · 고객생활의 미래 변화상 제시는 물론 실질적인 글로벌 협력과 사업 기회를 도모하기 위해 국내에서 검증된 플랫폼 및 서비스들을 전시관 전면에 내세우는 등 이번 MWC를 해외 진출을 위한 교두보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차세대 플랫폼 서비스 대부분을 해외 사업자와 즉시 협력·수출 가능한 글로벌 모델로 업그레이드하고, 약 2천개 기업을 초청하는 등 해외 시장 개척을 위한 준비도 마쳤다.

SK텔레콤 측의 초청에 응해 다양한 글로벌 기업이 사업 협력을 위해 SK텔레콤 전시관을 방문할 예정이다. 美버라이즌, 英BT, EE, 獨도이치텔레콤, 日NTT도코모 등 이동통신사 외에도 구글, 애플, 페이스북, 노키아 등 글로벌 기업들이 MWC기간 중 SK텔레콤과 차세대 플랫폼 생태계 구축 방안 등의 논의도 함께 이뤄진다.

이밖에도, SK텔레콤은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 기업 ‘와이젯’, 창조경제 창업 지원프로그램 ‘Bravo! Restart’ 참여기업 ‘비쥬얼 캠프’ · ‘DOT’, 스타트업 ‘해든브릿지’ 등 4개 기업에 전시 공간을 제공하고, 해외 진출을 돕는다.

20160224_009

(사진 제공=SK텔레콤)

SK텔레콤은 지난해 4월 미래성장 방향으로 ‘차세대 플랫폼 사업자로의 변혁’을 선언한 이후 ▲생활가치 ▲미디어 ▲IoT 분야를 중심으로 성장 기반을 확보하고, 새로운 에코시스템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360도 어느 곳에서나 볼 수 있는 ‘3D홀로그램 통신’ 을 5G로 전송하는 시연을 통해 5G가 그리는 미래를 소개한다. 이와 함께, 자율주행차의 핵심으로 꼽히는 차량간 소통을 위한 5G 기술, 초고용량의 데이터 송수신이 필요한 VR 콘텐츠를 5G 로 전송하는 시연도 계획하고 있다.

 

 

페이스북으로 댓글을 달아주세요!

About Author

월간 app의 프로필 사진

국내 모바일 산업과 창업 생태계를 응원합니다. 모바일 트렌드에 대한 전문 컬럼을 기고하거나 유망한 스타트업을 소개하고 싶으시면 연락바랍니다. 적극 수용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