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 생태계를 거대 규모로 확대하는 오픈 커넥티비티 재단(OCF) 설립 예정

0

– 시스코, GE디지털,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삼성 등 주도해 결성…
– 미래 IoT 솔루션과 디바이스 간 끊김없는 상호작용 기대…

사물인터넷(IoT)의 미래를 위해 투자한 세계 선도적 기업들이 IoT 표준을 통일해 여러 분야 기업체들과 개발자들이 끊김없이 서로 호환되는 IoT 솔루션과 디바이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을 목표로 한 오픈 커넥티비티 재단(,Open Connectivity Foundation, OCF)이 설립된다.

OCF는 산업 분야를 초월한 협력을 통해 세계 IoT 분야에서 사업 기회를 확대하고 산업계의 혁신을 가속화해 모든 개발자들과 기업체들이 하나의 개방형 IoT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도록 호환성이 있는 사양을 마련할 예정이다.

OCF가 제정한 사양과 프로토콜 및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적용하면 다양한 제조업체들이 생산한 광범위한 소비자 및 기업체용 기기와 내장형 디바이스 및 센서가 안전하고 순조롭게 상호 작용할 수 있게 된다.

OCF는 실리콘(반도체), 소프트웨어, 플랫폼, 완제품 업계 등 모든 산업계의 주요 기업체들이 상호호환성을 확보한 핵심 IoT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결성한 기존의 오픈 인터커넥트 컨소시엄(Open Interconnect Consortium, OIC)의 모든 것을 통합하게 된다.

OCF는 통신망으로 연결된 수십억 개의 디바이스(가전기기, 휴대폰, 컴퓨터, 산업 장비 등)들이 제조업체나 운영체제(OS), 칩셋 또는 운송수단에 상관없이 IoT를 통해 서로 교신할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OCF의 이러한 포부가 실현되면 대형 IT 기업에서부터 차고에서 제품을 생산하는 소규모 업체에 이르기까지 모든 기업체들이 OCF의 개방형 표준기술을 채용하여 소비자와 기업 및 산업계가 상호 운용성이 있는 제품을 사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인텔의 더그 피셔(Doug Fisher)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그룹 담당 수석 부사장 겸 총괄은 “IoT를 혁신하는 무한정의 가능성을 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관련 업계가 사업을 통일하는 것이다. 상호 협력은 그러한 방향으로 나아가는 첫 걸음”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으로 댓글을 달아주세요!

About Author

국내 모바일 산업과 창업 생태계를 응원합니다. 모바일 트렌드에 대한 전문 컬럼을 기고하거나 유망한 스타트업을 소개하고 싶으시면 연락바랍니다. 적극 수용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