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으로 연결된 세상 꿈꾸는 SNS, ‘페이머스’ 오픈

0

재능을 기반으로 한 글로벌 소셜네트워크 서비스 ‘페이머스(Famus)’가 지난 1월 18일부터 오픈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다.

2015년 홍콩 RISE와 더블린 Web Summit을 통해 이미 주목을 받은 바 있는 페이머스는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재능 기반의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로, ‘재능으로 연결된 세상’을 표방하는 SNS와 CAST가 결합된 새로운 형태의 서비스다.

누구에게나, 어디에나 재능은 있다는 믿음으로 시작한 이 서비스는 모두의 재능은 경쟁의 대상이 아닌 존중의 대상이라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리스펙트(Respect)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운영되는 서비스라는 점이 흥미롭다. 또한 사진은 물론 영상 업로드에 제한이 없어 멀티미디어를 통한 재능 소개에 시스템적 제한을 두지 않는 것도 장점이다.

페이머스는 사용자들이 보고 싶은 재능들을 손쉽게 검색하게 하고, 자체 개발한 알고리즘을 통해 추천 콘텐츠를 맞춤형으로 제공하여 보다 쉽게 원하는 콘텐츠를 찾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클립 기능을 통해 큐레이션을 가능케 하고 모든 유저들에게 공개함으로써 콘텐츠의 생산에 그치지 않고, 콘텐츠를 모으고 분류할 수 있게 하는 아카이빙의 활용도를 높였다.

지인 혹은 관심사 기반의 기존 SNS 서비스들이 중첩되는 인맥들로 인한 피로감의 한계성을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페이머스는 유저의 재능을 기반으로 새로운 관계망의 형성을 돕는다. 또, 가십 중심의 소비적 타임라인이 아닌 서로의 재능을 발견하고 발전시켜 나가는 생산적 타임라인을 추구한다는 점이 기존의 서비스와 다른 점으로 주목받고 있다.

페이머스의 박도밍고 대표는 “이미 지금의 SNS가 생산해내는 과잉된 정보들은 그 한계를 넘어서서 결국은 무의미한 정보들이 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소셜 네트워크의 성격이 곧 오픈 네트워크에서 개인화된 네트워크로 옮겨갈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페이머스는 개인과 개인 간의 ‘재능’에 근간한 ‘존중’의 관계가 곧 팀과 그룹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며, 온라인에 그치지 않고 오프라인에서도 서로 교류하며 서로의 재능을 응원할 수 있는 물질적 인프라도 차근차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한다.

 

페이스북으로 댓글을 달아주세요!

About Author

월간 app의 프로필 사진

국내 모바일 산업과 창업 생태계를 응원합니다. 모바일 트렌드에 대한 전문 컬럼을 기고하거나 유망한 스타트업을 소개하고 싶으시면 연락바랍니다. 적극 수용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