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디카메라’ 앱, 안드로이드 1억 다운로드 달성

0
  • 대기업과 달리 마케팅 예산 없이 달성한 성
  • 브라질, 터키, 멕시코 등 글로벌 시장에서 인기 몰이
  • iOS 다운로드도 꾸준히 상승

카메라 앱 ‘캔디카메라’ 다운로드 수가 안드로이드 기준 1억 건을 돌파했다.

스타트업 제이피브라더스(대표 서지호)는 지난 12일 “자사 앱인 캔디카메라가 1억 다운로드를 달성했으며, 특히 브라질, 터키, 멕시코 등 글로버 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모았다”고 밝혔다. 안드로이드 다운로드 1억 건을 넘어선 국내 앱은 카카오톡과 라인을 포함해 10여개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대기업과 달리 별도 마케팅 예산이 없는 스타트업이란 점을 고려하면 더욱 주목할 만한 성과다. iOS 다운로드 횟수까지 합치면 지난해 12월에 이미 1억 다운로드를 넘어선 셈이다.

현재 전 세계 233개국에 앱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다운로드 비중의 90% 이상은 해외에서 이뤄진다. 전 세계 사용자가 캔디카메라로 찍는 사진은 하루 평균 약 3,200만장, 한 달이면 약 10억장에 이른다. 사용자 한 명이 하루 평균 4회 이상 캔디카메라를 실행한다.

캔디카메라 사용자들은 몇 번의 터치로 사진 촬영부터 편집기능까지 이용할 수 있다. 얼굴을 보정하고 싶으면 잡티제거, 미백효과 등의 기능을 이용하면 되고, 필터를 활용하면 화면 분위기를 변화시킬 수 있다. 또한 자신만의 개성 표현이 가능한 다양한 스티커 기능도 있다.

카메라 환경 설정도 가능하다. 촬영속도, 촬영방식, 사진비율 등을 선택할 수 있어 앱 사용자들은 상황에 따라 환경을 선택하면 된다.

앱이 성장하면서 다각적인 현지화 전략도 꾸준히 진행됐다. 국가별 최적화 작업을 주기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빅데이터를 활용해 현지 트렌드에 맞는 스티커를 나라별 언어로 제공한다.

뛰어난 기술력을 인정받은 캔디카메라는 지난해 국내 최초로 페이스북 파트너사로 선정됐으며 파트너십을 통해 삼성전자 카메라 앱에 편집용 필터를 제공하고 있다. 지속적인 성장을 통해 캔디카메라를 사진에 관한 모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성장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서지호 제이피브라더스 대표는 “최근 인도,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를 중심으로 중저가 스마트 폰의 수요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며 “적절한 현지화 전략으로 한국 스타트업의 기술력을 증명해 앱 시장의 한류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안드로이드 다운로드
*iOS 다운로드

 

 

페이스북으로 댓글을 달아주세요!

About Author

국내 모바일 산업과 창업 생태계를 응원합니다. 모바일 트렌드에 대한 전문 컬럼을 기고하거나 유망한 스타트업을 소개하고 싶으시면 연락바랍니다. 적극 수용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