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드론도 타고 다닌다” 유인 드론 ‘이항 184’

0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 ‘CES 2016’에서 하나의 제품이 눈에 띄었다. 바로 사상 최초의 1인용 자율주행 헬리콥터인 ‘이항 184’다.

20160113_001

이 제품은 중국 기업 ‘이항(EHang)’에서 개발한 1인승 드론이다. 1인승 좌석이 내장된 본체를 중심으로 동서남북으로 뻗은 네 개의 ‘팔’, 각각 팔 첨단부에 두 개씩 장착된 총 여덟 개의 프로펠러 등으로 구성된 소형 항공기인 셈이다.

막연히 드론이라고 얕봐서는 안 된다. 전기로 구동되는 이 드론은 최대 비행속도가 시속 96km에 달한다. 다만 최대 비행거리가 16km로, 대략 10분 동안만 비행할 수 있다는 게 다소 아쉬운 점. 이밖에 제원으로 드론의 높이가 150cm이며, 무게는 200km 정도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160113_003

특히 이항 184는 자율주행 방식을 채용하고 있는게 눈에 띈다. 탑승 후 기체 내부에 장착된 태블릿 PC(MS 서피스 pro)에 목적지만 입력하면 모든 작동은 끝. 그러나 가격은 만만치 않다. 대당 20~30만달러(한화 약 2억 4000만원~3억 6000만원) 정도로 예상되고 있다.

이항 184의 의미는 1명의 탑승객에 8개의 모터, 4개의 팔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물론 안전 장치와 운전 자격에 대한 문제 등 기술적으로나 법적으로 해결해야 할 부분이 많다. 그러나 이항 관계자는 이에 대해 “고유의 비상대책 시스템이 내장돼 있어 1차적 운항 시스템 오류가 발생해도 백업 시스템으로 대체 가능하다”면서 “여덟 개의 프로펠러가 있어 그중 하나가 문제가 생겨도 안전한 착륙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외신에 따르면 이항은 자체적 비행 통제센터를 가동해 이항 184의 모든 비행을 안전하게 감독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본격적인 시판은 올해 말경일 것으로 보이며, 이미 미국 진출을 위한 미 연방항공국의 승인심사를 준비하고 있다.

Facebook Comments

About Author

월간 app의 프로필 사진

국내 모바일 산업과 창업 생태계를 응원합니다. 모바일 트렌드에 대한 전문 컬럼을 기고하거나 유망한 스타트업을 소개하고 싶으시면 연락바랍니다. 적극 수용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